배우 이병헌의 출현으로 화제를 모은 헐리우드 작품 '레드: 더 레전드'

우리나라 배우가 존 말코비치, 안소니 홉킨스, 브루스 윌리스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대감을 모았습니다.

 

 

 

 

배우 평균 연령대는 높지만, 라인업은 정말 환상입니다. 포스터의 배우 중에 얼굴을 모르는 배우가 있으신가요?

 

은퇴한 최고의 요원이 폭탄 '밤 그림자'를 탈취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가 주요 내용입니다.

이병헌 씨는 그런 브루스 윌리스를 죽이기 위해 고용된 킬러입니다.

초반에는 정말 강력한 포스를 가진 캐릭터로 나오는데요, 후반 갈수록 점점 허당의 면모를 보여줍니다.

브루스윌리스에게 3,000만불짜리 비행기를 탈취당하기도 합니다. 

 

 

 

 

(파리 한복판에서 브루스 윌리스와 존 말코비치에게 총을 난사하는 이병헌)

 

 

사실 반전이 한차례 있긴 합니다만, 밀도 높은 액션신이나 긴장감을 찾기는 힘듭니다.

액션 그 자체를 목표로 한 영화이기 보다, 액션의 형태를 빌린 오락영화에 가깝죠.

영화가 질이 떨어진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만 화려한 볼거리를 원하신다면 조금 실망하실 수도 있어요.

 

영화의 포인트는  전설적인 배우들이 단체로 등장한 다는 것에 있습니다.

한마디 한마디 던지는 농담에도 깊은 내공이 우러나오며, 관객들에게는 기분 좋은 웃음을 남깁니다.   

 

 

 

 

(영화에서 웃음을 주지만, 사실 다른 영화에서는 포스 철철 넘치는 악역전문 존 말코비치)

 

한국 관객들에게 가장 인상 깊은 장면은 이병헌의 한국어 대사입니다.

미국판에서 한국어 대사 따로 번역 안한다네요.

번역을 거친다면 그 맛이 떨어질 수도 있으니까요.

강렬하면서도 날 것의 냄새를 풍기는 대사들이죠.

 

('어디부터 찢어줄까?', "아 이 X발 X됐네")

 

 

 

 

('어디부터 찢어줄까?' 브루스 윌리스에게 던지는 강렬한 대사)

 

 

지아이조를 시작으로 점차 할리우드로 뻗어나가는 이병헌입니다.

박지성의 맨유 이적 후 한국선수들의 프리미어리그 진출이 시작됐던 것처럼

이병헌의 할리우드 진출이 한국배우와 영화가 세계적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촉발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월드스타가 되어가는 이벙헌 씨)

 

마지막으로 레드: 더 레전드에는 특별히 잔인하거나 선정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습니다!

가족, 친구, 연인 누구와 가더라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에너지가 방전도면 다시 충전해야 쓸 수 있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진 듯 하다.

목표를 향해 질주하다 쓰러지고, 지치고,,,,또 힘을 받아 다시 일어나서 달리고.

 

쓰러져 지칠 때 잔잔한 힘을 얻을 수 있는 영화이다. "송포유"

지난 4월달에 개봉한 영화다.

 

 

 

 

 

 

# 잔잔한 휴머니즘 영화

 

 

원제 A Song for Marion 에서 송포유(for You)로 제목이 바뀐 온전한 휴머니즘 영화다.

노익장을 과시하는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합창대회를 준비하면서 겪는 과정을 그렸다.

 

하반신 불구로 휠체어에 의존해야 하는 메리언은 남편 아서의 걱정과 반대에도 불구하고 합창대회 오디션을 위해 열심히

연습을 한다. 메리언은 결국 합창대회를 준비하다 행복하게 죽음을 맞이하고 되고, 아내를 잃은 아서는 아들과도 관계를 멀리하면서 고통 속에 살아가는데....

 

 

 

 

아서는 결국 아내 메리언을 떠올리면 합창단에 들어가고, 노래와 합창단 활동을 통해 아들과의 관계를 회복하고 메리언을 잃었지만 행복한 기억으로 살아가게 된다.

 

극적인 크라이막스가 없이 잔잔하게 흘러간 영화라 실망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가족과 함께 보기에는 더 없이 좋은 영화다.

 

노래말 중 Let's talk about sex .. 말이 반복되면서 5학년 아이가 섹스가 뭐냐고 물을 때는 다소 당혹스러웠지만...

노인들이기에 sex 라는 토크가 삶의 에너지로 작용하는 듯한 분위기에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기는 장면이라

잘 설명만 하면 될 듯하다.

 

 

 

 

 

# 부부가 함께 봐야할 영화

 

 

감독 폴 앤드류 윌리엄스는 이 영화를 "이 세상 모든 가족에게 바치는 영화'라고 했다.

똑 같은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들, 가족들,...꼭 한번 씩 보길 추천한다.

 

 

 

 

특히, 부부 관계가 소원하다면 이 영화를 꼭 필요하다.

노 부부..아서와 메리언..아내를 잃은 아서는 세상 모든 걸 잃은 거나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다시 일어날 수 있었던 것도 아내 메리언과의 아름다운 추억 때문이었다.

 

노 부부의 아름다운 삶의 모습에 지금의 모습을 살짝 반성해보는 시간도 갖게 됐으니, 충분히 아름다운, 착한 영화다.

 

 

# 노래가 주는 에너지.,

 

 

노래...삶의 에너지...노래가 주는 힘은 영화를 통해 종종 보게된다.

병을 이기고, 삶을 이기고, 사랑을 회복하는...노래의 힘.

이 영화를 보면서 남자의 자격...합창단편이 스치는 건, 합창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오는 잔잔한 감동이 있었기 때문인 듯 하다.

 

 

 

 

메리언이 행복하게 죽음을 맞이하는 것도 노래의 함께 했기 때문이다. 물론 남편 아서의 힘이 더욱 커겠지만...

노래가 아니더라도 우리 모두에게는 노래와 같은 매개체가 필요하다.

힘들 때 그 안에서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악기, 운동, 그림, 식물, 목공, 댄스,....무엇이든 우리 삶을 윤택하게 빛춰줄 조연이 필요해 보인다.

 

가끔 주말이면 가족과 함께 감동적인 영화....추천한다.~!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까미유 끌로델'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됬던,

잊을 없는 고혹함과 미치광이처럼 뿜어대는 연기력의 주인공

프랑스 국민 여배우 '이자벨 아자니'


이자벨 아자니는 프랑스 세자르 영화상을 네 번 수상하고, 아카데미 영화상에 두 번 수상후보에 오른 프랑스 파리 시 태생의 영화배우 겸 가수이다.

학교 컨테스트를 통과하여 12살에 아마추어 극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14살때는 영화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녀는 쉰 살이 지난 지금까지도 20대 때의 외모를 그대로 간직해 늙지 않는 여자로도 잘 알려져있다.
여러 차례 칸느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1981년 영화'Quartet' 'Possession'으로, "깐느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두편의 영화로 수상했으며, 영화 '아델 H의 사랑이야기' '카미유 클로델(Camille Claudel)', 미국 "아카데미상" 최우수여우주연상 후보에 노미테이트되었다.

외국어 영화에 인색하고 보수적인 아카데미위원회는 해당 영화들이 프랑스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이자벨 아자니를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릴만큼 놀라운 연기를 펼쳤다고 극찬했다.




프랑스 최고 권위의 영화상인 "세자르영화제" 여우주연상과 조연상을 역대 최초로 4번 수상했으며,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독일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도 영화 '까미유 클로델'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탔다.


                                               이 사진은 언뜻 보면 소피 마르소 같죠?
소피 마르소가 발탁 당시에 이자벨 아자니를 닮아서 혜택을 받았답니다.
 


 * 가수로서의 이자벨 아자니

이자벨 아자니는 오직 단 한 장의 음반만 냈는데, 제인 버킨이 해당음반을 제작하는 세르지오 갱스부르와 이혼하여 제인버킨이 음반제작을 거부하자 제인버킨과 목소리가 흡사하다는 이유로 이자벨 아자니가 발탁되어 음반을 제작했다.

 

그 음반이 Pull Marine이다. 이 음반에 수록된 곡들 중 Ohio는 서울방송의 연예 프로그램인 한밤의 TV연예의 로고송으로도 유명하다.



* 가십

- 이자벨 아자니는 영화 '포제션'을 촬영하고 나서 진짜로 정신이 나가서 자살소동을 벌이는 등 사건을 일으킨 끝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 영국출신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 명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와 1989년부터 1994년까지 열정적인 사랑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다니엘 데이 루이스와 사이에 아들 한 명을 낳았다.




- 영화의 Diaboligue에 함께 출연했으며, 미국 1%의 천재협회에도 가입되어 있는, 영화 Bisic Instinct의 샤론 스톤과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될 만큼, 그녀가 가장 좋아하기로 유명한 향수는 프랑스 향수 En avion by Caron이다.


                                                  2004 잡지 표지모델 당시 49 



- 2004년 11월 8일, 프랑스 인기 TV 쇼 "La plus belle femme du monde"에서 뽑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순위에서 배우이자 모델, 모니카 벨루치 다음으로 두번째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뽑힌 바 있다.

- 1990년 세계적인 권위의 :"피플(People)"지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5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예전에 '007 카지노 로얄'의 에바 그린 이자벨 아자니로 순간 착각했었다.
프랑스 여배우 소피 마르소, 에바 그린, 줄리엣 비노쉬 등은 어딘가 비슷한 데가 있다.
신비스러운 동양미가 조금씩 가미가 되어 있는 ~
우아함과 지성미, 요염함 함께 녹아있는 그런... 미...랄까.


                                           [007 카지노 로얄의 에바 그린]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3개가 달렸습니다.
  1. 늙지 않은 여자라..
    많은 여성들이 바라는 욕심 중에 하나죠^^
    아름다운 이자벨 아지니를 보고 갑니다~
    이번주도 즐거운 나날 되세요~~
  2. 박혜연 2010.10.05 00:04
    한밤의 TV연예 주제곡 오하이오로도 더 알려져있죠! 이자벨 아자니는 여배우 겸 가수라고해도 손색이 없네요?
  3. 박혜연 2010.10.06 09:47
    게다가 그녀는 미혼이지만 이미 두남자와의 관계로 아들둘을 둔 어머니죠!
  4. 참 고우신 분이네요. 인생은 좀 굴곡이 있으셨던 것 같지만, 그만큼 인기와 영화도 누리신 것 같아요. 문득 저런 분들이 바라보는 세상은 어떻게 보일지, 궁금하네요^^
    • 레벨에 따른 사용하는 언어의 범위가 다르다하니 세상을 바라보는 눈 또한 확연히 저희와는 다르겠죠? 진짜 궁금하네요.. 드라마 선덕여왕의 마지막 장면대사가 뇌리를 스쳐갑니다. "모든 걸 가진 것 같지만, 내게 남은 건 어느 것 하나 없어..."
  5. 태태태 2010.10.18 15:35
    에바그린도 그렇고, 이자벨 아자니도 그렇고, 약간 신비스럽다고 해야하나요? 왠지 함부로 건들면 안될 것 같은 그런 고결한 이미지를 지니신 분들 같습니다. 예전에는 리브 타일러도 약간 그런과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파파라치 사진 노출이 많아서인지 그냥 연예인 같은 이미지가 더 강한 것 같아요^^;;
  6. 거시기 2010.11.26 18:28
    1981년도 깐느영화제에서 이자벨 아자니는 다름아닌 심사위원장이였음.

    그 이외에도 여러가지 활동으로 유명한데 프랑스에서 이슬람교가 범람하자 반 이슬람교운동을 한 것으로 유명하며 특히 힙잡 결사반대 시위의 주동자이기도 했음.

    프랑스에서 이자벨 아자니의 입지는 거의 아르헨티나에서 디에고 마라도나와 동급먹는 수준으로 이 두사람 모두 각자의 분야 뿐만 아니라 정치에도 상당부분 개입되어 있음.
  7. 이건 정말 제 디자인 ! 1 :)
  8. 닫혀있던 나의 어두운 마음 모두 네게 열게 예이예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