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을 방불케 하는 무더위가 계속 되네요. 독오른 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에어컨 바람은 왠지 꺼려 집니다. 
인공적인 냉기가 살을 닿는 느낌이 별루라서...

                       
이 더위에  개인적으로 시원한 일이 있었네요.   
제목에서 처럼 아내가 발을 씻겨 준 사건(?)이 있었습니다....
                       
혹시 반쪽 분의 발 씻겨 준 경험 있으신가요?

조선시대도 아니고 ....

어찌하다 보니 함께 한 시간도 한참이고, 서로의 발은 커녕 얼굴도 제대로 못 보고 넘어가는 날도 많네요.
연애할 때 그 설레임은....다 어디로 갔는지.....
밤새 통화해도 할말이 여전히 남았었는데....

지금은..??

  • 할 말.....짧아진다. (밥줘~, 양말 하나 줘~, 와이셔츠 어딨어? 등등)
  • 전화 통화....애들 몫이다. 가끔 아내가 언제 올꺼냐고 전화하면....(좀 늦을 꺼야..끊어~)
  • 설레임은....수북히 쌓인 먼지와 함께 섞여 찾을 길 없다.....간혹 아내는 2PM의 닉쿤보면서 느낀다....

이런 일상의 반복이던 어느 날 퇴근하고 들어 오는데, 아내가 다짜고짜 욕실로 끌고 가더니
발을 씻겨 주는 것이 아니겠어요..


이거 포스팅한다고...이렇게 발도 공개하네요...                    
발목에 부황 뜬 자국이 아직 남았네요...수없이 찔러대는 바늘이 얼마나 아프던지..

결혼하고 처음 있었던 일이라...적지 아니 놀랐겠습니까...
혹시, 이 연막 뒤에 숨겨진 커다란 비밀이 있는 것은 아닌가 의심의 눈초리로 아내를 살피기도 하고...

발을 씻겨 주면 천천히 입을 여는 아내....내용인즉슨...
아내가 교회에서 제자훈련을 받는데, 숙제가 남편 발 씻겨 주기 였다는군요. 
이런 숙제 자주 내 줘야 하는데...

여하튼, 기분은 좋더군요. 발을 씻겨 주는데 싫어할 사람 없겠죠...
것보다는 이 일롤 인해 결혼초기부터 쭉~ 회상하면 얘기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더군요. 
무딘 일상에 잔잔한 설레임을 느껴보는 순간이였습니다. 

우린 살다보면 "초심"이란 말을 참 많이 합니다.
하지만, 말처럼 초심으로 돌아가 행동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듯 합니다. 
초심으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아마 이 땅에 갈등들 중 90% 이상은 없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때론 이런 작은 이벤트가 우리에게 초심을 떠올리게 하는 가교 역할을 하는 것 같군요. 
아마 결혼초 설레임과는 다른 개념의 설레임의 띠가 살짝 형성되는 것도 같구요. 
다른 개념의 설레임...이 설레임의 정체는 직접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사실, 한 10여전에 내가 먼저 아내의 발을 씻겨 주었습니다. 아버지 학교라는 행사의 한 프로그램에서 였는데...
그 땐 개인적으로 집에서가 아니라, 음향과 조명이 갖추어진 엄숙하고 성스러운 분위기에서 였죠...

일명..세족식....

아내 앞에 무릎 끓고 앉아 발을 씻기고 어깨에 걸친 수건으로 발을 닦아주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 껏 살면서 아내에게 가장 큰 감동을 준 자리였습니다. 그 외엔 그저 속 썩힌 일들 뿐이라...

이렇게 우리 부부는 한 번씩 서로의 발을 씻겨 주게 됐습니다. 
나중에 늙어서 얘기 꺼리 하나씩 만든거죠..

사람의 감정이 복잡한 지라 다투기도 하고 미워하기도 하는 것이 당연지사인데, 
이런 이벤트가 끼면서 또 봄 새싹처럼 새로운 사랑의 감정이 돋아 나기도 하는 듯 하네요.

일상에서의 작은 이벤트는 큰 효과를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서로가 일상에 지쳐 있다는 소리이기도 할 듯 하구요.
생각만 하면서 실행은 못하고 있지만 혹시 해보신 분들 중, 효과 좋은 것 있으면 소개 바랍니다.


가진 것도 능력도 부족한 지라...별 볼일 없지만..
그런 서로가 만났으니...호박처럼 둥글둥글 살면 작은 행복으로 추억이 쌓이지 않을까요...

 이 여름, 날씨도 더운데 아내에게 남편에게 은근 살짝 씻겨 달라고 발 한 번 내밀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혹시 해 보신 분들은 반응을 댓글로 남겨 주시면,
다음 사람 상황 대처에 도움주시는 은혜 베푸시는 것입니다. ^^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발도 씻겨 주고, 등도 밀어주면서 그렇게 살아야지요.
    오손도손~~ ㅎㅎㅎ
  2. 아내분과 사이가 좋으신가봅니다. 저희 부부는 닭살 돋아서 죽어도 못할 거예요^^
    저나 남편이나 무뚝뚝하니 요거 참~ㅎㅎ
    • 이게 그냥 일상에서는 정말 닭살이라...ㅎ
      어떤 프로그램안에서 하는 거라야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요...
      아바래기님, 도전 한번 해 보세요...^^
  3. 그러고 보면 성경에서 예수님이 제자들 발을 씻겨주는 내용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한데... 그게 세족식인가 봐요. 서로의 몸을 닦아준다는 것, 특히 몸에서 가장 고생하는 부분을 어루만져준다는 것이 너무 화목하고 좋아 보이네요^^
  4. 가끔 엄마님 해드리는데...
    딸이 좋구나 ~ 하실때 행복하더라구요 ㅎㅎㅎㅎㅎ
secret
5월 5일 어린이날인데 이번엔 평년의 어린이날과는 달리 대가족이 모여 대천으로 1박 여행을 갔다 왔습니다.
어린이날 바다 구경한 것은 처음이였는데, 한적한 5월의 바다 정말 근사하든데요.
                              <한적한 도로에 누워 폼도 한번 잡아보고...>

아이들과 함께 나온 가족들도 제법 있었는데, 한적한 모래사장에서 뛰놀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양말까지 벗고 아직은 차가운 바닷물에서 뛰노는 아이들.
복잡한 놀이공원보다 훨씬 좋았답니다.
                 <조카 둘과 딸 둘 이름...>
    
대천항 수산시장에 들려 구경 좀 하다가, 회 한사발 먹고..

보령 석탄박물관에 들려 왔어요.
석탄박물관,  2년전에 한 번 들렸던 곳이기도 한데 한번 더 들려 왔습니다.


잠도 못 잔데다 식구들 모여 공차고 던지며 놀고 구경하다 돌아왔더니 오늘까지 몸이 말을 안 듣는군요.
항상 느끼는 거지만 노는 것도 상당한 체력을 요합니다.

여행, 기억 속에 추억을 새기는 것.

무엇보다 아이들과 2시간 동안 가족여행 다녔던 기억을 하나씩 되새김하면서 갔는데,
그래도 몇 개 떠올릴만한 여행들이 있어서 다행이였네요.
아이들 크기 전에 여행 많이 다녀야겠어요.
서울 근교라도 부지런히 다니면서 아이들과 추억을 많이 만들어 줘야 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싸움 등) 하지 마라와 (주로 공부) 해라가 대부분인 일상의 신경전에서 벗어나면
아이들과 많은 부분을 공유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아이들 스스로도 서로 챙기고 위해주는 모습이 훨씬 많아지는 것 같구요.

어렸을 때 여행을 많이 다닌 아이들은 사회성도 강하고, 인간 관계가 잘 풀어나간다고 하네요.
아마 자연의 큰 품에서 스스로 숙연해지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생기는 듯 합니다.
우리 아이들 아직 이게 부족해서 많이 다녀야 하는데...

작은 것이지만, 아이들 기억 속에 또 하나의 기억을 새겨주게 됐네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24개가 달렸습니다.
  1. 글을 읽을수록 좋은 아버신것 같으세요!
    저희 집도 어릴때부터 같이 놀러는 자주 안간편이라서 그런지
    가족들간에 억이 별로 없는것같아
    지금 생각해보면 많이 아쉽네요!
    • 좋은 아빠가 되고 싶은데, 때론 잘 안되네요.
      아이들 기억속에 좋은 아빠느낌 심어줘야 하는데...
      전 정말 어렸을 떄 좋은 아빠가 되는 것이 꿈이였거든요..^^
  2. 다녀오셨군요.
    마술통장여인입니다.
    여행만큼아이들한태큰추억은없죠.
    돈이왠수지..
    행복했을시간많이보여주세요.
    • 마술통장 있으시잖아요?...^^
      어쩌면 인생 자체가 긴 여행인 듯 해요.
      즐거운 여행길이냐 고난의 여행길야가 문제인 것 같구요.
      오붓한 여인님은 항상 즐겁게 사시는 듯 한데...^^
  3. 마자요 노는것도 채력 소모전이에요 ㅎㅎ
    아주 좋은데 다녀 오셨군요^

    자연주는 힘이겠죠^^
    편한밤 되셔요^
    • 제가 몹쓸 체력이라..^^
      그냥 쉽게 갔다 왔어요.
      특별히 한 것 없는데, 갔다 왔다는 것 자체가 좋은 듯 합니다.
      편한 밤 되시길요~!
  4. 오옷.. 아드님의 포스가 장난이 아닌데요?
    멋집니다.. ㅎㅎㅎ

    어린이날 근사한데로 나들이 다녀오셨군요..
    원래 여행이란 건 어른은 힘들고 아이들은 재미있는 법이지요.
    근사한 추억이 되었을겁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썬글라스가 제법 잘 어울리죠? ^^
      그냥 여행 자체가 근사한 것 같아요.
      추억하나 새겼으니..
      좋은 밤 되시길요~
  5. 여행은 어른이나 아이들에게 모두 소중한 추억이 되지요^^
    카프리오님의 글을 읽노라면 자상한 아빠라는 생각이 들어요~

    오늘도 행복하고 건강하고 많이 웃는 하루 되세요!!
    • 자상하픈데, 화도 자주 낸답니다.
      때론 버릇 잡으려고, 때론 스스로 지치면...
      럭키줌마님도 항상 행복하세요~!
  6. 아이들과 좋은 추억 쌓고 오신 모양이네요.
    저희집은 어린이날 전 주말이라던가 다음 주말에 놀러갑니다.
    이번 주말이 되겠네요ㅎㅎ...아이들 많이 좋아했겠어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좋은 곳에 다녀오셨네요

    애들도 참 좋아했을 거 같고^^
  8. 아이들에겐 경험이 최고죠 ^ ^
    그리고 , 가족들과 추억을 많이 만드는게 가장 좋은것 같네요 ^ ^
  9. 근데.. 참 아이들을 위해 필요하다고 는 생각합니다만..
    제입장에서는..
    어릴때 참~~ 놀러 많이 다녔다는데......
    (그래서그런지? 공부는 못했지만...)
    하나도 기억 안나서 뭔가.. 손해본 기분이랄까요?
    그래도 놀러 많이 다녀주는 부모님이 참 좋은거 같아요 ㅎㅎㅎ
    이런저런 이야기도 많이 할수 있고 말이죠 ㅋ
    • 그래서 남는 것은 사진 뿐이라고 하네요.
      여행마다 사진 하나씩은 꼭 남겨야겠드라구요.
      안 갔다고 우기면 해 볼 제간이 없어서...ㅎ
  10. 잘 보고 갑니다~
    오랫동안 여행...가지 못해놔서
    여유가 많이 없어진 지금이라...
    동네라도 좀 돌아다녀야겠네요.
    • 저도 자주 못 가는데, 가야할 필요성을 항상 느끼네요.
      뭔가에 쫓기는 이 삶에서 벗어냐야 하는데...
      동네 한바뀌는 도신거죠?..^^
  11. 알찬 휴일을 보내셨네요~ 전 (한 것도 없으면서;;;) 피로회복한다고 잠만 잤는데, 언제 한 번 여행 계획을 해봐야 겠어요. "여행, 기억 속에 추억을 새기는 것"이라니 정말 멋진 말씀이라 생각해요. 흔히들 여행 가면 남는 건 사진뿐이라고 하지만, 모 가이드 분의 말씀처럼 남는 게 사진밖에 없다고 생각하니까 사진만 남는 것이라 생각해요. 다음에도 또 좋은 여행 다녀오실 수 있기를~^^
  12.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거리를 또 하나 안겨주셨군요 ^^

    저희도 어릴적에 부모님께서 많은 곳을 데리고 다니셨어요...

    심지어 대전엑스포가 열릴 때엔 3일 연속으로 대구에서 대전까지 왔다갔다 했답니다 ^^ㅎㅎ

    비가 와도 최고의 인기를 누렀던 자동차관을 보겠다고 하하

    비를 맞아가면 새벽같이 달려가 길게 늘어진 줄 틈에 끼여 고생 아닌 고생을 한 기억이 생생하네요...

    고생이 아니라 저희에겐 아주 큰 추억이요.... 아주 큰 잊지못할 최고의 선물이지요 ^^

    그래서 저도 울아들에게 많은 추억들을 남겨주려고 한답니다 ^_^
  13. 本当に私はこのポストから感銘を受けている....この投稿を作成する人は、それが私たちとこれを共有するための偉大な人間の..おかげだった。

  14. 私はあなたがここで何をしたか感心する。私はあなたが戻って与えるためにこれをやっていると言う部分が好きですが、私は同様にこれがあなたのために働いていることをすべてのコメントによって仮定するであろう。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