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여자친구에게 선물해 주고 싶은 올 가을 청바지 스타일 !!

청바지는 사시사철 유행하는 아이템이지만 그 중에서도 가을은 청바지의 계절이라고 불릴만큼 청바지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 집니다. 가을은 이미 독서의 계절에서 청바지의 계절로 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남녀와 노소를 가리지 않고 청바지는 대중에게 인기있는 아이템이죠. 청바지는 우리를 때론 보다 젊게 때론 스타일쉬하게 만들며, 때론 섹쉬하게 만들어 주는 팔색조 매력을 지닌 아이템입니다.

1세기를 넘는 역사 때문에 또는 실용성이 강조했던 것이 청바지였기에,
청바지는 유행을 타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지만, 청바지는 심하게 유행을 타는 유행에 민감한 편입니다.

2010년 F/W(가을/겨울)시즌 유행 청바지는 어떤 스타일이 될까?


# 가장 기본적이지만 가장 트랜디한 아이템 "스트레이트진"

                 출처: 옹브레 www.ombre.co.kr

일자로 쭉 떨어지는 라인이라는 의미에서 "일자진"이라고도 불린다. 라인이 파이프와 같다고 해서 "Stovepipe"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죠.

가장 기본적인 스타일지만, 이 스트레이트진은 록스타와 모델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이들이 부츠와 함께 청바지를 입고 있는 모습을 자주 봤을텐데, 이 스타일이 부츠와 매치했을 때 가장 멋스러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키가 작고 마른체형의 이들에게 가장 적합한 스타일입니다.


# 꾸준한 인기를 누리는 보이프렌드진과 배기진

                 출처: 옥션 보이프렌드진 www.auction.com/boyfriendjean

보이프렌드진은 남자친구의 청바지를 입고 나온듯한 느낌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보이프렌진은 미관상 멋스럽지만 움직임이 불편하고 갑갑한 스키니진에 비해  활동하기에 편리해 그 저변을 넓혀가기 시작했죠.
헐리웃 스타들로부터 시작된 것이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이템입니다.

애써 꾸미지 않았지만 무심한 매력이 풍기는 것이 보이프렌드진의 매력입니다.
몸매가 아니 받쳐 스키니진에 도전하지 못한 여성들에게 보이프렌드진은 늘 반가운 아이템이죠.

                           출처: 핑크바나나 www.pinkbanana.co.kr

배기진은 밑위가 길고 허벅지 부분이 넉넉한 스타일로 스타일을 원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다소 엉거주춤해 보이는 스타일이 매력이기도 하죠. 패션감각이 충만한 아이템입니다. 


# 인기순위를 놓치지 않는 "스키니진"

                   출처: 파파진 스키니진 http://www.papajeans.co.kr/

소녀시대가 더욱 빛낸 아이템 스키니진. 스키니진은 매년 인기순위를 놓치지 않는 핫아이템이다. 독특한 워싱과 다양한 색상으로 올 가을 청바지 패션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 올 가을 유행 예감 "제깅스"

                 출처: 옥션 제깅스 www.auction.com/jeggins

작년 선보인 이 아이템은 올 가을 활용도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스키니진이 S라인을 강조해 각선미를 돋보이게 하는 반면 활동이 불편하고 답답한 감이 크다. 이를 보완한 제깅스는 스타킹과 바지의 중간정도 넉넉함으로 디자인돼 활동성이 강화됐으며, 레깅스의 신축성과 편리성 그리고 청바지 스타일링의 합쳐져 실용성에 멋스러움을 더한 아이템이다.

청바지만으로 다양한 패선을 연출할 수 있으니 청바지는 정말 팔색조 아이템인 듯 합니다.
올 가을 여자친구에게 청바지 선물 어떨가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전 남편에게 선물해야 겠죠?^^
    청바지의 계절이 돌아왔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그러고 보니 벌써 가을옷 준비행 되는 계절이 왔네요. 이 끔찍한 여름도 어느새 약 2주만 지나면 서서히 물러가겠군요. 개인적으로는 위의 모델 옷차림 중 마음에 드는 게 있어 소설 캐릭터 차림새로 한 번 써먹어 볼까 생각 중^^;; 좋은 글 감사드려요~
  3. 아! 여행 갈때 입을 옷들 사야하는데 ㅠㅠ
    돈이 왠수 입니다 ㅠㅠ
secret

올 봄 청청패션이 유행이네요. 그래서 다루어 봤습니다. 청바지 역사...

광부의 작업복으로 태생한 청바지가 TV/영화 스타의 시상식 의상까지 청바지의 역사는 150년입니다.
금광 광부들이 입었던 청바지, 이 청바지 리바이스가 판매해 거둔 수익이 금광 채굴자보다 많았다고 하니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청바지 역사에서 리바이스와 함께 쌍벽을 이룬 리(Lee)의 인기도 빼 놓을 수 없겠죠...
리는 1924년 리 카우보이 팬츠를 시작으로 카우보이를 중심으로 인기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1970년대 캘빈클라인은 리바이스보다 50%나 비싼 가격임에도 첫 주에 20만장을 팔아치우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네요. 거칠고 반항적인 청바지 이미지에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여 청바지도 세련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 캘빈클라인이였습니다.

            이 광고 포스터 기억나시죠?

                              2PM도 캘빈클라인 화보를 촬영했네요~

우리나라 청바지 역사는 어떻게 될까요?

1970년대 통기타, 로큰롤이 유행하면서 청바지 문화도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1980년대 교복 자율화 바람을 타고 대부분의 학생이 청바지 한두개 쯤은 구비하고 있었죠.
이때가 청자켓도 유행했었습니다.

1988년...당시 고등학교 시절이였는데, 청자켓이 없었던 저는 가끔 미팅 자리라도 생기면 친구놈의 청자켓을 빌려 입고 나갔던 기억이 나네요. 당시 미팅자리에서는 필수 아이템이기도 했죠.^^

당시 말머리 죠다쉬의 인기는 하늘을 찔렀고,
(짝퉁 무지 많이 나왔었습니다.)

국산으로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가수 전영록과 이어 영화배우 박중흥 CF 광고한 뱅뱅의 인기도 대단했는데,
지금은 저가 브랜드로 전락해 버렸죠.....

                                                     80년대 청청패션의 대표 모습....

1990년대 게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등 고가 브랜드가 강남 등 부촌에 등장했고,
이후 GV2, 닉스, 스톰 등 10만원대 국산 브랜드가 수입 브랜드와 견주게 됩니다.

정우성과 고소영이 뮤지컬 영화 그리스의 한 장면을 패러디한 CF로 유명한 지오다노
중저가로 시장진입을 성공했고 이 CF로 중저가 청바지로도 섹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는
느낌을 공유할 수 있었죠.   
       


※ 참고; 데님과 진

데님(denim)이란 말은, 프랑스 남부의 님(nimes)지방에서 질긴 직물을 가져 왔는데,
이를 Serge De Nines 라고 했고 여기서 데님이 유래 됐습니다. 

진(ieans)이란 말은, 이탈리아 제노아 항에서 온 선원들이 청바지를 작업복으로 입은 데서
유래하는데, 제노아항이 불어로 Genes 이라 여기서 유래 됐구요. 

2010년, 공포의 청청패션 귀환
조선일보 타이틀인데 공포라는 말이 재밌네요..ㅎ

세월이 흘렀으니 당연하지만 80년대 청청을 보면 촌스러워 보입니다. 
그러나, 2010년 청청은 스타일리쉬한 다양한 패션이 등장하네요.

 


데님의 아이템도 참 다양해 졌습니다. 속옷, 신발, 가방, 지갑 등등.....


장황해 졌습니다만, 개인적으로 박중훈이 입고 있는 80년대식 청자켓 파는 곳이 있으면
하나 장만하고 싶네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3개가 달렸습니다.
  1. 청이 다시 돌아오나 봅니다^^
    몇년간 청청패션이 촌스러운 패션으로 무시당해서 청자켓을 묵혀두었는데 안 버리길 잘했네요~ㅎㅎㅎ..
    유용한 정보 고맙습니다~!
  2. 회사에서 일하면서 보는데 살짝 빨리 닫아야 하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
    청바지는 참 유행이고 뭐고 없이 오래토록 사랑받는 패션 중 하나인가 봅니다.
    날씬하고 건강해야 더더더 잘 어울리나 봐요 ^^
    • 청바지 광고들이 예사롭지 않죠? ....ㅎ
      맞아요..꾸준히 사랑받는 존재...청바지.
      좀 더 잘 어울리는 사람과 덜 어울리는 사람이 있을 뿐.
      저도 잘 어울리고 싶어요...ㅎ
  3. 청바지는 다 비슷비슷해서
    모델에 생명을 거는것 같기도 하네요^^
    자극적이기도 한 광고입니다.
    • 그러게요. 사실 가장 준수해야 할 청바지 모델들이 가장 자극적이네요..
      상당수의 광고들이 섹시 컨셉으로 흘러가는 것이 대세이기도 하구요...ㅠ
  4. 저도 뱅뱅하고 닉스는 지금도 한 벌씩 있네요.
    캘빈 클라인을 하나 사야겠는데...
  5. 정말 청바지는 남녀구분하지 않고 실용적으로도 패션적으로도 다재다능한 것 같아요~
    ...물론 말씀하신 것처럼 옛날 패션은 확실히 지금 눈으로 보기에 좀 촌스러워 보이는 것도 있지만요^^;;
    • 남녀노소, 시대를 막론하고 가장 히트기록을 세우는 패션인 것 같아요.
      청바지 하나로도 패션의 역사가 보이네요^^
  6. 웹사이트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사실은 완전히 쉽게 에 .
  7. 웹사이트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입니다 쉽게 에 읽기 .
  8. 거꾸로 그 영향한 이런 좌식의 필수적인 요구를 설명한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