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석생가'에 해당하는 글 2건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맑은 하늘과 비오는 하늘이

반복되는 듯 하네요. 낮엔 새 하얀 구름이 보이더니

어느새 흐린 하늘이 보이고....

 

 

7월의 첫 월요일이네요. 그래도 가뭄에 단비니

평창 봉평도 해갈되는 모습입니다.

농부의 마음은 오직 기쁠까요^^

 

 

 

 

 

 

강원도 평창군 봉평에 자리잡은 고향막국수.

다이어트 계절인 여름엔 고향마국수도 더욱 바쁘네요~

담백한 맛을 자랑하는 메밀막국수와

입에 짝짝 달라붙는 메밀전도 드시고

이효석 선생 생가도 구경하시면 좋답니다~

 

 

고향막국수에 오시면 이효석 생가도 구경해요

 

고향막국수 인근에 봉평의 자랑 이효석 선생 생가가 있거든요.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은 이효석 선생의 대표적인 작품이며,

봉평의 메밀이 전국적으로 알려진 계기가 된 소설이기도 하죠~

결국 봉평의 자랑이네요!!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이효석 선생의 생가는 원래 집터가 아닌

다른 집터에 복원돼 있어요!

 

 

이렇게 설명 표지판이 있어요~

본래 생가는 현재 개인 소유의 땅이라,

서쪽으로 약 700m 떨어진 곳에 복원했죠~

 

 

 

절구통이며, 다듬이돌, 맷돌까지

그 옛날 살림살이도 복원해 두었어요~

 

 

예전 시골 생활에서는 필수 살림살이들이네요.

빨래가 마르면 다듬이돌 치는 소리가 항상 들렸는데...

그러고 보니 '추억의 소리', '그리운 소리'가 되었네요~

 

 

다듬이돌, 절구통, 맷돌도 모두 그리워요

 

 

가끔은 추억에 젖어 옛 시절을 그리는 것만으로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기도 합니다.

 

 

요즘 스마트폰에 젖어 사는 아이들도

나중에는 스마트폰을 그리워 하겠죠...음...

 

 

봉평에 오시면, 고향막국수에 오시면

그리움과 추억이 있답니다~ 

 

 

7월에도 모두모두 행복하시기 바랄께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어제 안 그래도 시원하게 얼음 둥둥 떠 있는 메밀면을
    먹었습니다^^
  2. 이거 먹고 여름 시원하게 보내고 싶네요
  3. 아구아구 막국수 먹고 시원한 저녁을 보내고 싶네요^^ 아..먹고싶어요~~
  4. 고향막국수 먹으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겠는데요? 잘보고 갑니다. ^^
  5. 정말 막국수 먹고 싶네요
  6. 시원한 막국수가 생각나네요
    봉평에 가면 들러봐야겠네요
  7. 지짐이... 배추하나...
    간장에..... 저런게 정말 재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고 맛있죠.
  8. 메밀막국수 정말 맛나죠~~ㅎㅎ
  9. 사용감이 물씬 풍기는 돌절구가 정겹네요. 메밀막국수가 생각나는 날이에요^^ ㅎㅎ
  10. 메밀전이랑 막국수랑 같이 먹으면 최고 맛있을 것 같아요!!!
secret

봉평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합니다. 

이곳 태생인 이효석은 근현대사의 가장 대표적인 소설가로 '메밀꽃 필 무렵'의 작가이죠. 이효석의 초가집 생가가 2007년 지역 원로들의 고증을 토대로 복원되었다고 합니다. 


이효석의 생가와 물레방앗간 






이효석의 영향으로 봉평의 이효석 문화마을은 전국에서도 제1호 문화마을로 지정되었습니다. 

봉평은 이효석과 그의 소설로 인해 대표적인 관광지가 되었습니다. 


봉평의 후세들은 이효석의 덕을 대대로 누리고 있는 듯 합니다. 


소설 속 물레방앗간도 재현돼 있습니다. 허생원이 물레방앗간에서 울고 있는 성서방네 처녀와 꿈같은 하룻밤 보냈다는 그 물레방앗간. 옛날 역사는 대부분 물레방앗간에서 이루어졌다죠 ㅎㅎ


남녀가 물레방앗간에 있는 것만으로 로맨스가 꽐꽐 넘칠 것 같네요. 

뭘 했는지는 각자의 상상에^^


봉평의 대표적인 메밀막국수집 '고향막국수'





봉평을 문화마을 인도한 이효석과 메밀꿏이 있다면 메밀막국수도 빼놓을 수 없는 봉평의 자랑이죠. 봉평 메밀막국수의 대표적인 맛집으로는 고향막국수가 있죠. 


봉평에서 자란 메밀로 막든 막국수는 이 지역은 물론 전국에서 몰려드는 관광객들이 찾아 먹는 별미이자 건강식으로 유명하답니다.  그 일등공신이 바로 고향막국수라고 하는군요. 







메밀물국수나 메밀비빔국수 한 그룻이면 피로가 쏵 가시면서 절로 건강해지는 기분이랄까요...

갠적으로는 시원한 국물이 일품인 메밀물국수가 조금 더 선호하는 요리입니다. 


특히 여행 후 먹는 즐거움은 그것도 시원한 국물맛 요리의 기쁨은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가 없는 거 같아요. 


가끔은 눈과 입 그리고 심신을 달래주는 작은 여유가 필요한 듯 하네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6개가 달렸습니다.
  1. 고향 막국수 넘 먹고 싶네요
  2. 먹는 기쁨과 여행은 언제나 좋네요.
  3. 막국수완전맛있어보여용~ㅎㅎ
    더운날시원하게먹고싶네요
  4. 몇년전에 저희도 다녀왔던 곳인것 같네요.
    막국수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5. 고향막국수 먹으러 가고 싶어요^^
  6. 막국수 참 좋아하는데,
    이효석 생가도 보고 막국수도 먹으러 가고 싶네요~~^^
  7. 봉평이 강원도 평창에 있었군요.
    예전에 강원도에 거주한 적이 있었는데 왜 몰랐을까요...^^
    • ㅎㅎ 왜 몰랐을까요?
      같은 행정구역이여도 지명을 잘 모를 때가 있는듯해요
      저도 그렇긴합니다
      즐거운 날 되시길요~
  8. 평창에 가면 들러봐야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