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맑은 하늘과 비오는 하늘이

반복되는 듯 하네요. 낮엔 새 하얀 구름이 보이더니

어느새 흐린 하늘이 보이고....

 

 

7월의 첫 월요일이네요. 그래도 가뭄에 단비니

평창 봉평도 해갈되는 모습입니다.

농부의 마음은 오직 기쁠까요^^

 

 

 

 

 

 

강원도 평창군 봉평에 자리잡은 고향막국수.

다이어트 계절인 여름엔 고향마국수도 더욱 바쁘네요~

담백한 맛을 자랑하는 메밀막국수와

입에 짝짝 달라붙는 메밀전도 드시고

이효석 선생 생가도 구경하시면 좋답니다~

 

 

고향막국수에 오시면 이효석 생가도 구경해요

 

고향막국수 인근에 봉평의 자랑 이효석 선생 생가가 있거든요.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은 이효석 선생의 대표적인 작품이며,

봉평의 메밀이 전국적으로 알려진 계기가 된 소설이기도 하죠~

결국 봉평의 자랑이네요!!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이효석 선생의 생가는 원래 집터가 아닌

다른 집터에 복원돼 있어요!

 

 

이렇게 설명 표지판이 있어요~

본래 생가는 현재 개인 소유의 땅이라,

서쪽으로 약 700m 떨어진 곳에 복원했죠~

 

 

 

절구통이며, 다듬이돌, 맷돌까지

그 옛날 살림살이도 복원해 두었어요~

 

 

예전 시골 생활에서는 필수 살림살이들이네요.

빨래가 마르면 다듬이돌 치는 소리가 항상 들렸는데...

그러고 보니 '추억의 소리', '그리운 소리'가 되었네요~

 

 

다듬이돌, 절구통, 맷돌도 모두 그리워요

 

 

가끔은 추억에 젖어 옛 시절을 그리는 것만으로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기도 합니다.

 

 

요즘 스마트폰에 젖어 사는 아이들도

나중에는 스마트폰을 그리워 하겠죠...음...

 

 

봉평에 오시면, 고향막국수에 오시면

그리움과 추억이 있답니다~ 

 

 

7월에도 모두모두 행복하시기 바랄께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어제 안 그래도 시원하게 얼음 둥둥 떠 있는 메밀면을
    먹었습니다^^
  2. 이거 먹고 여름 시원하게 보내고 싶네요
  3. 아구아구 막국수 먹고 시원한 저녁을 보내고 싶네요^^ 아..먹고싶어요~~
  4. 고향막국수 먹으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겠는데요? 잘보고 갑니다. ^^
  5. 정말 막국수 먹고 싶네요
  6. 시원한 막국수가 생각나네요
    봉평에 가면 들러봐야겠네요
  7. 지짐이... 배추하나...
    간장에..... 저런게 정말 재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고 맛있죠.
  8. 메밀막국수 정말 맛나죠~~ㅎㅎ
  9. 사용감이 물씬 풍기는 돌절구가 정겹네요. 메밀막국수가 생각나는 날이에요^^ ㅎㅎ
  10. 메밀전이랑 막국수랑 같이 먹으면 최고 맛있을 것 같아요!!!
secret

자,

저번에 이어서 시작해보겠슴돠.

 

배불리 먹었으니 고향막국수집 근처를 배회해 볼께요.

 

 

고향막국수집 주변 도보 5~7분거리에 있는 볼거리들이에요.

 

이효석님의 메밀꽃필무렵의 배경이 되었던~물.레.방.앗.간.

 

 

그 옆으로보면 밥먹고 운동삼아 걸을수 있는 아기자기한 둘렛길도 있어요.

 

 

여긴 봉평전통시장입구에요.

 

 

전 이게 제일 맘에 들었는데요.

 

느린우체통.

 

여기에 편지를 넣으면 60일후에 도착한대요.

너무나도 빠름의 시대에 살고 우리들.가끔은 느림의 게으름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저만의 힐링템이 아닐까 싶었어요.

(자. 편지써보자.)

 

표지판에 있던 길이름이 이뻐서 한장 찍어보았어요.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여긴 봉평 효석문화제 행사장이에요.

각가지 볼거리가 열리는 곳이래요.

제가 갔을때는 아쉽게도 볼수는 없었어요.

 

 

 

 

서울에서 좀 먼것도 같지만 또 생각해보면 그리 멀지도 않은 그곳.

강원도 봉평.

 

서울에서 먹는 봉평메밀국수랑

강원도에서 먹는 봉평메밀국수가 뭐가 다르냐 이러는 분들도 있는데요.

현지에서 먹는 봉평메밀국수는 공기부터 다르달까요?!

식재료부터 다르고~가격도 다르고~

참 다름이 많다고 생각하는 저네요.

 

 

 

 

지금도 더운데 앞으로 더,더,더,더워지겠죠?!

시원한 봉평메밀고향막국수 한사발 먹고 시원한 여름보내보아요.

 

 

 

 

이것도 저것도 참 맛있었던 그집.

메밀전병도~

메밀만두도~

메밀전도~

일년에 한번씩 담군다던 그 김치도~

 

 

가족이 함께 시원하고 맛있는 막국수도 먹고,

근처 볼거리도 많은 봉평고향막국수 완전 추.천.꾸.욱.합니다.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주말에는 가까운 곳에 있는 막국수집이라도 가봐야 겠네요. 국물이 일단 시원해서 잧게 되요
  2. 문화적으로 유명한 분이 배출된 곳은 그것만으로도 볼거리가 넘쳐나는 거 같아요^^
  3. 저도 이효석님 생가 가봤는데, 사진으로 보니까 또 느낌이 다르네요^^
  4. 맛있는것도 먹고 근처 볼거리도 볼수 있으면
    그야말로 금상첨화입니다
    좋네요 봉평^^
  5. 느린우체국 요런거TV에서본거같아요 ㅎㅎ
    60일뒤에편지가오면은 신기할거같아요
  6. 볼거리도 많이 있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