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에티켓의 마지막 이야기^^



향수 에티켓의 제일 중요한 조건은 아무래도  뿌리는 향수의 양 이겠죠~


패션스타일이나, 그날의 기분, 장소에 따라 향을 선택하는것도 중요하지만


타인을 배려하는 향취감..... 이게 진정한 에티켓이 아닐까요?


좋은향이라고 무조건 뿌리는 사람이 있다면 향수 에티켓 마이너스!



향수를 뿌리는 사람은 처음 뿌리는 순간에만 그 향기를 느낄뿐, 


이내 그 향기에 무감각해져 버리지만


강한 향 때문에 다른사람들이 처음 맡았을땐 그냥 머리아픈 냄새가 될 수 있어요






혹은 시간이 지나면서 땀 냄새, 음식냄새등이 섬유속에 들어가


향수 향과 섞이게 되면서 타인에게 피해를 주기도 하죠 그런 경험들 많으시죠?



특히 버스에서나 지하철, 밀폐된 공간에서 이런 경우들이 많은 듯 해요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는 극장이나 공연장 등에서 독한 향수냄새는 


영화도 공연도 망치게 하고 마는 무형의 무기가 되 버릴 수도 있다는 사실....


기다리던 데이트에 멋지게 차려입고 나가면서 뿌려준 향수가 


상대에겐 너무과해 첫인상을 엉망으로 만든다면....너무나도 안타까울 듯 해요




그런 점에 있어서 루아시 섬유향수 만큼 좋은 제품이 없는거 같아요~


섬유속 나쁜 냄새는 잡아주고 과하지 않은 향이 은은하게....


실재로 지하철에서 출근길에 사용해도


옆에분들에게 죄송스럽지 않답니다^^




데이트 갈때도 사랑스러운 러블리 플로럴 향과 함께 


영화관 데이트에서도 향기 에티켓을 지킬 수 있어요~^^


루아시와 향수 메너 함께 지켜보세요^^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진짜 은은하게 나는 향수향은 좋은데, 너무 들이부으면
    머리 아파요..ㅠ.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