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 유황오리? 그냥 생각해봐도 잘 어울리는 맛의 조화이다.
인기메뉴가 단호박 유황오리라는 오리먹는날에 몇몇 친구들과 함께 출발!



주소를 정확히 몰라 부천북부시립도서관이라고 근처 기억났던 건물로 검색하여
밟았더니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여성들은 퓨전요리에 특히 약한데다 영양까지 갖추었으니,
비오는 날이면 더더욱이나 술과 함께 즐기고자 가보게 되는 맛집이리라.

들어가자마자 TV에 나왔다는 광고가 도배를 하고...


그리고 엥? 무슨 까만색 돌판식탁? 곱돌이라고 부른다데... 잘은 몰르겠구 ㅡ.ㅡ;;


오리먹는날의 메뉴는 크게 두가지로 볼 수 있더군요.
한 마리 단위로도 팔고, 1인당 200g 단위로도 파는데,
한 마리는 32,000원 ~ 35,000원,
1인분은 6,800원 ~ 7,500원
가격면에서는 크게 부담이 가지 않을 것 같아 여기서도 PASS~


사장님 말씀으로는 생오리돌판구이가 가장 많이 팔린다는 말에 덥썩 한 마리 주문.
이미 맛있다고 정평이 나있는터라 소심하게 먹을 필요는 없다는 판단이 들었다.


반찬과 함께 호박죽도 나오고,
반찬은 그냥 가격대비 무난한 정도로 순전히 고기를 위한 사이드음식이 많았는데,
즉 고기와 함께 먹는 무절임과 양파절임소스, 콩나물...


콩나물을 아예 불판에 올려주시네요.
콩나물도 고기와 함께 싸먹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네요.


강력한 슈퍼파워서비스 오리탕!
고기를 뼈에서 발라내고 남은 뼈로 푹 고은 깊은 맛이 나네요.
오리집에 오리탕이 없으면 사실 우스운거쟎아요.


여러 친구들과 간 관계로 김치치즈볶음밥과 냉면도 추가로 주문~
오리먹는날은 볶음밥을 하트로 만들어주네요. ㅎㅎ 센스 있으셔라 *^ ^*
돌판위에서 약간 노릇노릇하게 구운 듯하게 하여 누룽지롤도 만들어주시구요.


그 다음 냉면~
이름하야 초록색 녹차냉면..
오리집에서 나오는 냉면인데도 냉면전문집 맛이 나네요. good ~
입가심으로 먹는 냉면이니만큼 양을 좀 줄여 가격도 줄였네요, 2,000원.


The last는 얼음이 둥둥 떠있는 매실쥬스?차?로 깔끔하게..
이렇게 모두 한 가격이 37,000원 정도 나왔던 걸로 기억해요.


뭐 하나 부족함이 없는 풀코스였죠?
생오리구이, 호박죽, 오리탕, 김치치즈볶음밥, 녹차냉면, 매실차

맛과 멋까지 겸비한 웰빙음식의 대표주자,
오리먹는날 강추입니다 ^0^/







 

WRITTEN BY
카푸리오

트랙백  0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맛있어보이네요 ^-^
  2. 부천 칭구 집에 갈때 가보자고 해야 겠어요 ㅎㅎㅎㅎㅎ
    그냥 먹으러 가기엔 너무 멀군요 ㅠㅠ
    뚜벅이란 ㅠㅠ
    엉엉
  3. 오리고기만 보면 친정엄마가 생각나요.
    고혈압엔 오리고기가 좋다고..
    그리고 잘 드시거든요.
    언제 모시고 갔으면 좋겠네요~~
  4. 깔끔하고 참 맛나 보이네요~
    으으, 야심한 시각에 봤더니 군침이 좔좔^^;;
secret